인텔, PC 의존 벗어나 ‘VR·드론’ 경쟁 합류
상태바
인텔, PC 의존 벗어나 ‘VR·드론’ 경쟁 합류
  • 이나리 기자
  • 승인 2016.08.1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자 포럼에서 신기술 첫 공개…차세대 시장으로 확대 나선다

인텔이 PC 중심 사업을 벗어나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가상현실(VR)과 드론, 시장에 뒤늦게 진출한다.

지난 8월1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2016 인텔 개발자 포럼(IDF)’의 기조연설에서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인텔은 앞으로 VR, 드론도 새롭게 추가해 신기술 분야로 개발을 확대 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인텔이 자체적인 VR 및 드론 기기와 플랫폼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인텔의 주력제품은 CPU였다. 지난 7월 시장조사기관 가트너가 전세계 PC 출하량이 2016년 2월 기준으로 지난 7분기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듯이 PC 시장 성장 둔화로 인해 인텔은 새로운 전략을 세워야만 했다.
 
이에 해결책으로 인텔은 클라우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 등으로 눈을 돌리기 시작했고 이번에 VR과 드론을 추가로 발표했다. 인텔은 해당 산업과 연관된 모든 디바이스에 탑재되는 CPU, 메모리, 통신칩, 센서 등 모든 반도체를 타겟으로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계획으로 보여진다.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인텔 CEO가 2016 IDF에서 VR기기 '얼로이'를 소개하고 있다.

◇ VR, 올인원 HMD로 차별화

인텔은 VR 및 AR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 위해 지난 3월 3D 렌더링 기술을 보유한 아스라엘의 VR 스타트업 리플레이 테크놀로지스를 1억5천만달러에 인수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인텔은 2015년부터 고글을 쓰면 디스플레이에 정보를 비춰주는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리콘인스트루먼트와 증강현실 안전모 기술을 보유한 다큐리 등을 적극 인수해 왔다.

그 결과물로 인텔은 이번 개발자포럼에서 VR헤드셋 ‘얼로이(Alloy)’를 공개했다. 인텔 측은 알로이의 장점으로 코드선 없이 자유롭게 움직여 사용할 수 있다는 점과 지금까지 VR기기와는 다르게 자체적인 컴퓨팅 로직을 탑재한 헤드 마운트 디바이스(Head-Mounted Device, HMD)를 구현한 올인원 VR기기라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인텔은 3D 스캔 기능 ‘리얼센스(RealSense)’ 개발 키트를 여러개 발표하며 이 기술을 적극 앞세우고 있는데, 얼로이에도 리얼센스가 탑재돼 추가적인 컨트롤러 없이 모션 컨트롤을 가능하게 했다. 이로 인해 어떠한 외부 부착 센서나 방 안에 다른 카메라가 필요하지 않다.

한편 인텔은 윈도우 기반 VR 콘텐츠 제공을 하기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력한다고 밝혔다. 또 인텔은 2017년 얼로이의 하드웨어와 개발자들이 얼로이를 기반으로 자체 브랜드 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s)를 제공할 예정이다.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인텔 CEO가 2016 IDF에서 '유닉 타이푼H 드론'을 소개하고 있다.

◇ 드론, 리얼센스 기술 강점으로 시장 공략

인텔은 지난해 중국 드론 제조업체 유니크홀딩에 6000만달러의 거액을 투자하고 지난 1월 독일 드론 개발사 어센딩 테크놀로지를 인수 하면서서 향후 드론 시장 진출을 짐작케 했었다.

그리고 인텔은 이번 개발자포럼에서 드론 신기술인 ‘에어로 플랫폼(Aero Platform)’과 개발 현황을 공개하면서 드론 시장 진출이 공식화됐다.

인텔의 드론 개발용 에어로 플랫폼은 인텔 아톰(Atom) 쿼드 코어 프로세서로 구동되는 특수 제작된 UAV 개발자 키트로서 컴퓨팅, 스토리지, 통신, I/O를 일반 포커카드 크기만한 사이즈의 폼팩터에 결합했다.

이 외에도 인텔은 시야 확보용 인텔 리얼센스 기술를 포함해 드론코드(Dronecode) PX4 소프트웨어를 갖춘 항공 컨트롤러, 영공 서비스를 위한 에어맵(AirMap) SDK 등의 액세서리 키트를 별도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인텔은 리얼센스가 탑재된 드론 상용제품 유닉 타이푼 H(Yuneec Typhoon H)’ 공식 출시를 알렸다.

이에 따라 인텔은 퀄컴에 이어 드론 시장에 발을 들여 놓으면서 칩 제조업체간 경쟁관계를 형성하게 됐다. 퀄컴은 2015년 9월 드론 개발보드 ‘스냅드래곤 플라이트’를 출시 한 바 있으며 여기에는 ‘스냅드래곤 801’이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