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단말 지원 프로그램 ‘R클럽’ 가입자 10만명 돌파
상태바
LGU+, 단말 지원 프로그램 ‘R클럽’ 가입자 10만명 돌파
  • 최태우 기자
  • 승인 2016.08.07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멤버십 할인, 수리비 지원까지 받아 관심 ‘UP’

LG유플러스는가 단말 구매 지원 프로그램 ‘R클럽’이 출시 한 달만에 누적가입자 수 10만명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7월1일 출시한 R클럽은 18개월동안 사용하던 중고폰으로 남은 할부금을 보장해주며 파손 시 수리비의 30%, 최대 5만원까지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회사 측은 단말기 구매자 가운데 R클럽을 통해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비율은 4명 중 1명에 달할 정도로 이용자에게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R클럽을 통한 스마트폰 구매 건수는 일 평균 3천건 이상을 넘어서고 있다고 전했다.

LG유플러스의 단말 구매 지원 프로그램 ‘R클럽’이 출시 한 달만에 누적가입자 수 10만명을 돌파했다.

R클럽의 장점으로는 ‘폰케어플러스 옵션R’의 월 이용료 5100원에 대해 멤버십 등급에 따른 포인트로 이용료 할인 받을 수 있는 점이다. VIP이상 등급 고객은 100% 멤버십 포인트로 할인돼 따로 이용료가 청구되지 않는다.

이용료 부담 없이 선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점과 휴대폰 수리비가 연간 최대 5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최순종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담당 상무는 “R클럽의 혜택에 대해 고객들의 관심과 구입 문의가 꾸준했고 이를 바탕으로 가입자 10만명 돌파를 이룰 수 있었다”며 “10만명 돌파를 발판 삼아 다양한 구매 혜택이 이용자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신뢰와 진정성 있는 마케팅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