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06 을 통해 차세대 소비가전의 신기술 소개
상태바
CES2006 을 통해 차세대 소비가전의 신기술 소개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06.01.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리스케일의 홈, 오피스, 자동차 및 휴대용 디바이스 등의 최신 고성능의 장치들로 하이얼, 토시바, 볼보 등 세계적인 소비가전 및 자동차 제조사들의 역량 강화프리스케일 세미컨덕터 코리아(대표 이재부)는 자동차 애플리이션에서 지그비(ZigBee™) 홈 네트워킹에 이루기 까지 다양한 프리스케일의 최첨단 기술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1월 5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국제 소비가전쇼 (CES)2006 에서 선보인다.프리스케일은 미국 3대 칩 메이커로서 오디오 영상, 인포테인먼트 (infotainment), 자동차, 소비가전, 무선 및 네트워킹 애플리케이션 등의 다양한 차세대 제품들의 소개와 현장 시연을 한다.CES2006 에서 소개되는 프리스케일의 최신 기술과 제품. 프리스케일의 멀티미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Multimedia application processor : i.MX31) 와 전력 관리(Power Management : MC13783) 기술을 접목한 도시바의 HDD 디지털 비디오와 오디오 플레이어를 위한 기가바이트급 S 시리즈. 프리스케일의 UWB 기술을 이용한 벨킨(Belkin) 의 무선 오디오, 비디오 및 데이터 스트리밍을 위한 “ 무선USB” ( Cable-Free USB) 제품세트. 프리스케일의 지그비(Zigbee ™) 기술을 이용한 하아킹(Hawking) 테크놀리지의 홈리모트(HomeRemote ™ ) 시스템 - 무선 센서와 디바이스를 통한 홈 모니터링 및 컨트롤 기술. 프리스케일의 UWB 기술로 구현된 게펜(Gefen) 사의 무선 USB 익스텐더 제품 강화 - USB 2.0 디바이스와의 초고속 무선 커넥션 제공. 프리스케일의 PowerPC® 코어의 MPC5200 와 심플디바이스(SimpleDevices) 사의 SimpleWare 소프트웨어 플렛폼을 기반으로 한 자동차 시장을 겨냥한 심플디바이스(SimpleDevices)사의 신개념 멀티미디어 플레이어 솔루션. 프리스케일의 PowerQUICC™ II 커뮤니케이션 프로세서 MPC8270 을 접목한 뷰소오닉(ViewSonic) 사의 디지털 시그널 디스플레이 기술. MC44S803 싱글 칩 브로드밴드 튜너를 통해 다양한 스타일의 홈 엔터테인먼트 가전제품을 위한 보다 간소화 된 셋톱박스 디자인 구현프리스케일 전시 쇼케이스: 디지털 홈, 오피스, 자동차 그리고 신개념 무선 경험. 홈 시에터 (Home Theater) : UWB 기술이 집적된 HD TV, 무선 헤드폰과 리모트 컨트롤. 홈 오피스 ( Home Office) : 프린터, 비디오 및 V2IP 해드셋, 셋톱박스, 네트워크가 장착 된 스토리지 플랫폼, VPN 라우터. 온투고( On-to-Go) : 3G 모바일 해드셋,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 3D 게임장치, 위피(Wi-Fi®) 집적 휴대폰, 휴대용 디바이스를 위한 디지털 비디오 브로드케스팅. 자동차 (Car) : 최신의 센서 기술과 오디오 음향 시스템이 집적된 자동차. 주방 ( Kitchen) : 홈 모니터링, 보안 및 컨트롤 시스템, 최신 기술과 로봇 기술이 집적된 가전 제품프리스케일 기술이 함께하는 CES 쇼케이스프리스케일은 컨벤션센터 3층 로비에 마련되어 있는 CNET 스테이지의 공식 스폰서이며, 이번 CES2006 행사를 통해 소개되는 도시바의 신제품 기가바이트급 S-시리즈 디지털 비디오/ 오디오 플레이어의 발표회에 함께 참여한다.프리스케일의 UWB 기술을 통해HD TV 프로그램- CES 기조연설, NFL 플레이 오프의 생중계가 무선으로 제공된다. 또한 CES 이노베이션 플러스 “ 테크존 ( TechZones)” 과 샌드 엑스포와 컨벤션 센터 B 홀과 C홀의 EETimes Great Minds, Great Ideas 전시관 등에 참여한다. 특히 이노베이션 플러스 블루투스 테크존과 UWB 테크존 에서는 프리스케일의 다양한 UWB 애플리케이션들이 시연되며, 인증된 프리스케일의 Wi-Fi 솔루션들이 다양하게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