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C '2016 라이브웍스' 개최.. IoT 최신 솔루션 대거 공개
상태바
PTC '2016 라이브웍스' 개최.. IoT 최신 솔루션 대거 공개
  • 최태우 기자
  • 승인 2016.06.0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TC가 미국 보스턴에서 6월6일부터 9일까지(현지시각)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IT 업계 전문가 5000여명 이상을 초청한 가운데 연례 최대 규모의 IoT 컨퍼런스인 '라이브웍스 2016(LiveWorx 2016)'를 개최했다.

PTC는 라이브웍스 행사에서 IoT 분야 최신 솔루션을 대거 선보이고 커넥티드 제품(connected product) 시장이 향후 크게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짐 헤플먼 PTC 최고경영자가 6월6일부터 9일까지 미국 보스턴에서 개최된 '라이브웍스 2016'에서 기조연설을 하며, 향후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새로운 기술이 제품의 DNA와 업계의 판도를 바꾸게 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PTC는 특별한 코딩 지식이 없어도 누구나 손쉽게 증강현실(AR) 제품을 제조할 수 있는 '뷰포리아 스튜디오(Vuforia Studio)'소프트웨어를 공개했다. 그간 기업은 증강현실 기술을 도입하고 싶어도 콘텐츠 제작자가 3D 자산을 활용할 수 있는 기기와 기술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었다. 

뷰포리아 스튜디오는 PTC의 3D 캐드(CAD) 소프트웨어인 PTC 크레오(PTC Creo) 및 IoT 플랫폼인 씽웍스(ThingWorx)와 연동돼 기업은 현재 확보하고 있는 3D 자산을 PTC크레오 모델링 툴을 이용해 프로그래밍하고 다양한 기기와 센서에서 생성되는 3D 데이터를 씽웍스를 통해 분석하고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다. 

짐 헤플먼 PTC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증강현실은 이미 우리 앞에 와 있는 기술로 뷰포리아 스튜디오를 통해 제품의 설계·테스트·유지보수를 손쉽게 할 수 있어 앞으로의 활용가치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PTC는 제조, 헬스케어, IT,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산업에서 기업이 커넥티드 제품을 더욱 효율적으로 제조·운영하며 서비스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과 생태계 확장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PTC는 기업이 커넥티드 서비스를 개발할 때 로드맵으로 활용할 수 있는 최신 솔루션인 PTC 리무트 서비스(PTC Remote Service)와 PTC 커넥티드 서비스 부품 관리(PTC Connected Service Parts Management) 솔루션을 선보였다. 

기업이 커넥티드 제품 출시 기간을 앞당길 수 있는 PTC 애자일웍스(PTC AgileWorx) 솔루션도 공개됐다. 이를 이용하면 엔지니어링 팀이 현재 진행 중인 작업을 시각화하고 우선순위를 정하며 종속변수 식별, 방해요인을 제거시켜 전반적인 제품의 품질을 높이고 출시 시점을 단축시킨다. 

짐 헤플먼 CEO는 "IoT는 우리의 삶, 제품의 DNA, 업계의 판도를 바꿀 혁신적인 기술로 앞으로는 물리적 세상과 디지털 세상의 구분이 없어질 것"이라며 "PTC는 기업이 더 많은 사물을 연결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제품과 서비스가 향상될 수 있도록 IoT 분야의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다져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