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전자, TLC 기술 적용한 마이크로SDXC 256GB 카드 출시
상태바
바른전자, TLC 기술 적용한 마이크로SDXC 256GB 카드 출시
  • 이나리 기자
  • 승인 2016.04.2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반도체 전문기업 바른전자가 UHS-I 기술을 적용한 업계 최고 용량의 마이크로SDXC 256기가(GB) 제품을 출시했다고 4월27일 밝혔다.

바른전자는 128Gbit TLC 낸드플래시 12개를 적층한 마이크로SD 192기가(GB) 제품을 개발해 양산 중에 있으며, 6개월만에 기존 최대 용량보다 약 33% 증가된 제품의 개발에 성공해 출시했다.

이번에 개발된 마이크로 SDXC 256GB는 128Gbit 트리플레벨셀(TLC, 셀 당 3비트 저장) NAND를 16개 적층한 초고용량 제품으로 풀HD 비디오 및 고화질 사진촬영에 적합한 제품으로 풀HD 동영상 31시간, 사진 4500장, 노래 4500곡을 동시에 저장할 수 있다.
 

바른전자, 고용량 마이크로 SDXC 256GB 카드

메모리 카드의 최대 읽기 속도는 97MB/s, 최대 쓰기 속도가 58MB/s 의 빠른 성능을 가지고 있다. 또 256GB의 초고용량 제품이므로 풀HD 블랙박스에 1만2000시간 이상 녹화가 가능하고 하루에 100GB용량의 데이터를 쓰는 것을 기준으로 약 2년간 장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이 제품은 칩온보드(COB) 타입의 메모리 카드로 방수 및 충격에 강하여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바른전자는 이번 마이크로SDXC 256GB 개발과 더불어 더욱 향상된 성능을 갖는 제품을 위하여 64Gbit 멀티레벨셀(MLC, 셀 당 2비트 저장) 낸드플래시 16개를 적층한 고성능 마이크로SD 128GB 제품도 함께 출시했다. 최대 쓰기 속도 91MB/s, 최대 읽기 속도 97MB/s로 4K UHD 동영상 촬영을 원하는 소비자에게 적합한 제품으로 4K UHD 영상을 8시간까지 촬영이 가능하다.

설명환 바른전자 커뮤니케이션팀 팀장은 “메모리시장을 선도하는 마이크로 SD카드는 점차 더 빠른 속도, 더 큰 용량, 우수한 내구성과 안정성이 요구되고 있다”며, “바른전자는 이번 마이크로SD 256GB 제품개발 및 출시로 메모리 업계의 기술력 리딩기업으로 위치를 공고히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바른전자는 내외장 메모리반도체를 만드는 기업으로 특히 메모리카드(uSD, SD등)분야는 삼성전자를 제외한 국내유일의 자사제품 공급기업이다. 글로벌 반도체 패키징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