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11.20 월 09:03

상단여백
HOME 조이뉴스 영화·음악
온스테이지, 인디 뮤지션 특집 라이브 공연 개최
정홍석 기자 | 승인 2016.03.30 15:59

네이버가 제공하는 인디 뮤지션 라이브 플랫폼인 ‘온스테이지’가 3월31일 홍대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관객 600명을 초대해 온스테이지LIVE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온스테이지LIVE는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마다 온스테이지가 발굴한 인디 뮤지션을 대상으로 라이브 공연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온스테이지LIVE 라인업은 ‘뷰렛’과 ‘더 모노톤즈’ 그리고 뮤지션리그 ‘플링’이다.

(왼쪽부터) 뷰렛, 더 모노톤즈

온스테이지 271번째 뮤지션으로 소개된 뷰렛은 문혜원(보컬, 기타), 이교원(기타), 안재현(베이스), 엄진용(드럼)의 4인조 록밴드로 드라마틱한 멜로디 구성과 보컬 문혜원의 섬세하고 파워풀한 가창력이 특징이다.

더 모노톤즈는 차승우(기타), 최욱노(드럼), 훈 조(보컬)로 이뤄진 3인조 밴드다. 그들은 온스테이지 273번째 뮤지션으로 소개돼 특정 스타일에 머물지 않고 펑크, 로커빌리, 모던록 등의 투박함과 세련됨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장르로 더 모노톤즈 만의 색깔을 만들었다. 결성 3년만의 첫 앨범 ‘인투 더 나이트(Into the Night)’로 2016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록 음반을 수상했다.

이번 뮤지션리그 주인공은 ‘플링(FLING)’이다. 온스테이지와 뮤지션리그가 만난 콜라보레이션으로 대중과의 소통이 절실한 뮤지션에게 정기적으로 공연무대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플링은 박동(보컬, 기타), 태림(신시사이저, 기타)로 이뤄진 모던 록 밴드다. 캐나다에서 보낸 유년 시절 덕에 모든 가사가 영어로 쓰여지고 90년대 브리티시 록 음악을 떠올리게 한다.

한편 온스테이지는 실력 있는 인디 뮤지션들이 더 많은 대중들에게 자신들의 음악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네이버문화재단이 만든 창작자 지원사업이다. 방송에서 좀처럼 다루지 않는 인디 음악을 소개하고 고품질의 라이브 영상을 제작해 실질적인 창작활동과 공연기회를 지원해주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정홍석 기자  jeong3964@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홍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제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