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올해 450개 기업 대상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상태바
삼성, 올해 450개 기업 대상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 최태우 기자
  • 승인 2016.02.2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까지 전국 1천개 기업 대상 스마트공장 확산 추진

삼성전자가 지난해 경북지역에 스마트공장 보급을 시작한 후 올해 전국으로 스마트공장 보급 확대에 나선다. 대상은 올해 2월부터 전국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1차로 선정한 224개 기업에 우선 적용한다.

전국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은 공장운영시스템(MES·ERP 등), ICT 기반 제조기술(제조자동화, 공정시뮬레이션, 초정밀금형) 등 중소·중견기업의 수준과 규모, 분야에 따라 단계별로 추진된다.

삼성전자는 2월 224개, 3월 150여개 등 올해에만 450개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의 일환으로 제조현장혁신활동을 선행 추진한 동성사 임직원들이 사옥 앞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전국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의 일환으로 제조현장혁신활동을 선행 추진한 한맥캐미칼(전남 장성)은 생산성 34% 향상, 품질 28% 개선, 물류동선 단축에 성공했고 동성사(전북 익산)도 생산성 36% 향상, 물류동선 52% 단축을 달성했다.

백경기 한맥캐미칼 대표는 “포장용 박스 제조업체 특성상 작업환경을 바꾸기가 어려웠는데 제조현장혁신활동으로 개선을 넘어 개혁을 이뤘다”며 이번 스마트공장 보급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했다. 정철영 동성사 대표도 "제조현장혁신활동이 현장 개선뿐만 아니라, 직원들에게 열정을 불어넣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경북지역 120여개 기업을 선정해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해 왔다.

김종호 삼성전자 창조경제지원센터장은 “삼성이 지원하는 스마트공장 구축 방향은 우리나라 중소·중견기업의 체질을 바꾸는 제조현장혁신활동과 ICT 기술을 접목하는 것”이라며 “공장운영시스템, 제조 자동화, 공정 시뮬레이션, 초정밀 금형을 지원해 스마트공장 구축 이후에도 자발적인 혁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