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NC(월간 전자부품 뉴스) UPDATED. 2018.5.21 월 08:59

상단여백
HOME 디지털라이프 웨어러블
국민메신저 '카카오톡' 탄생 5주년… '모바일 포털'로 진화할까?다음카카오, 모바일 플랫폼 기반 '선택과 집중' 올인
신동훈 기자 | 승인 2015.07.07 09:31

카카오톡이 올해로 출범 5년차를 맞았다.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문자해' 보다는 '카톡해'가 더 익숙할 정도로 일반화돼 있는 대한민국 대표 모바일 메신저로 성장한 카카오톡은 지난해 다음과 합병한 뒤 모바일 포털로 진화중이다.

카카오톡은 한게임(현 NHN엔터테인먼트) 창업자인 김범수 의장의 손에 만들어졌다. 그는 카카오톡을 만들기 전 부루닷컴과 위지아닷컴이라는 포털을 만들었지만 실패를 겪게 된다.

여기서 김 의장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바로 선점해야 된다는 교훈을 얻고 카카오톡을 만들게 된다. 그런 교훈 덕분인지 카카오톡은 기존 실패를 발판으로 성공가도를 달리게 된다.

▲ 카카오톡 창업자이자 現 다음카카오톡 최대주주 김범수 의장

출범한지 약 1년이 지난 2011년 4월 1000만명 누적 가입자를 돌파한 카카오톡은 2012년 6월 5000천만명, 2013년 7월 1억명, 2014년 12월 1억7000만명 돌파 기록을 세우게 된다.

특히 국내에서는 메신저 중 90%가 넘는 점유율에 이용자도 3700만명 가량인 것으로 알려져 가히 압도적인 수치를 기록중이다.

여기서 카카오톡은 한단계 더 진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되는데 지난해 5월 26일 다음과 합병을 선언하며 새로운 미래성장동력을 얻게 된다.

합병 이후 주목할 점은 다음카카오가 모바일 생활 중심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 아래 모바일 트래픽을 활용한 인터넷 사업의 성장성 확보를 주요 목표로 두게 된 점이다.

다음카카오의 최대주주가 된 김범수 의장은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기업으로의 전환을 선언, 이에 따라 기존 다음과 카카오톡에서 시행 중인 서비스 중 성장이 어려울 것이라 되는 것은 과감히 접고 신사업은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등 ‘선택과 집중’에 올인하고 있다.

다음카카오가 올해 상반기에만 공격적인 투자를 진행하며 신규 모바일서비스를 늘려가고 있고 한편에서는 기존 PC서비스를 연달아 폐지하고 있다.

폐지 : 키즈짱 5월 19일, 다음뮤직·카카오픽·마이피플·위젯뱅크 6월 30일
폐지 예정 : 카카오토픽 8월 31일, 다음캘린더 9월 1일, 다음클라우드 12월 31일
출시 : 카카오택시 3월 31일, 플레인 4월 21일, 카카오TV 6월 16일, 브런치 6월 22일, 카카오채널·#검색 6월 30일

▲ 카카오톡이 채널, #검색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모바일 포털로 진화중이다. 네이버의 아성을 무너뜨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러한 선택과 집중 속에 모바일에서는 네이버를 제치고 선두에 나서고 있다. 특히 올 6월 30일 출시한 카카오채널과 #검색은 이용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카카오채널을 통해 포털의 기능을 추가하고 검색을 통해 다음 포털의 방대한 내용을 함축해 놓았다. 모바일 포털의 일부분을 선보인 것이다.

단순히 채팅 서비스만 제공하는 메신저 기능에서 한발 더 나아가 카카오톡 내부에서 정보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포털의 강점인 ‘검색’과 카카오톡 강점인 ‘모바일’이 융합돼 새로운 모바일 플랫폼 모델로 자리매김 하는 점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특히 #검색은 통해 상대방에게 자신이 찾은 검색 내용을 보낼 수도 있어 다른 채팅자들과 공유할 수 있는 재미도 포함하고 있다. 뉴스검색화면, 지도, 계산결과 등 필요한 화면만 캡쳐할 수 있어 그룹채팅에서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다.

다음카카오 측은 이번 카카오톡의 5.0 업데이트에 ‘새로운 카톡습관 시작’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있다. 톡하다 궁금하면 #검색, 톡하다 심심하면 채널 등 톡하다 궁금하거나 심심하면 네이버로 넘어가던 기존 습관을 바꿔보겠다는 포부다.

PC시대에서 모바일 중심시대로 넘어가고 있는 현재 다음카카오가 그간 모바일 유저에게 길들어져 있던 '온라인 습관'을 '모바일 습관'으로 바꿔갈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신동훈 기자  sharksin@techworld.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