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통화 연결 비용만 청구 ‘비즈캐쳐’ CPR 방식 도입
상태바
네이버, 통화 연결 비용만 청구 ‘비즈캐쳐’ CPR 방식 도입
  • 이호형 기자
  • 승인 2015.09.19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가 통화 추적 솔루션 ‘비즈캐쳐’의 통화추적번호(가상번호)를 사용하는 검색광고주들을 대상으로 모바일 클릭초이스 상품의 전화 버튼 클릭 광고비에 대한 과금 방식을 CPC(Cost Per Click)에서 CPR(Cost Per Ring)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CPC 방식은 사용자가 검색광고 버튼을 클릭한 건수를 기준으로 광고비를 과금하는 방식이고 CPR은 모바일 검색광고 상에서 버튼을 누르는 단계를 넘어 실제 통화 연결을 시도한 건수를 집계해 광고비를 정산하는 방식이다.

일반적으로 사용자가 모바일 검색광고의 전화버튼을 제외한 광고를 클릭한 경우 브라우저 상에서 곧바로 광고주의 홈페이지로 이동하는 반면 전화 연결 버튼을 누를 경우 스마트폰 상의 전화 앱이라는 중간 단계가 나타난다.

이로 인해 검색광고 플랫폼 사업자는 사용자가 광고를 클릭한 후에 실제로 전화를 걸었는지 확인할 실질적인 방법이 없었다.

네이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통화 추적 솔루션 비즈캐쳐를 자체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광고주들은 모바일 검색광고의 ‘전화’ 버튼을 클릭한 사용자가 실제로 사업주에게 전화를 건 경우에만 광고비를 정산한다.

현재 네이버는 통화 추적 솔루션 기술을 우리나라는 물론 미국, 일본, 대만 등에 특허 출원했다.

광고주가 네이버 검색광고 사이트의 광고관리시스템에서 통화추적번호(가상번호)를 설정하기만 하면 과금 방식이 CPR 방식으로 전환된다.  비즈캐쳐 앱 사용자들도 광고관리시스템에서 별도로 통화추적번호를 설정해야 CPR 과금 방식이 적용된다.

최인혁 네이버 크리에이티브비즈니스센터장은 “네이버 광고주들이 검색광고 운영 결과를 보다 정확하게 확인하는 동시에 실질적인 연결 건수를 기반으로 효율적으로 광고비를 운용할 수 있도록 CPR 과금 방식을 연구해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