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C News UPDATED. 2017.2.23 목 18:59

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 뉴스레터
LG유플러스, 영업이익 1924억 원 달성…순이익 대폭 상승LTE브랜드 인지도 성장과 LTE 가입자 증가에 따른 결과
이나리 기자 | 승인 2015.07.30 14:50

LG유플러스 2분기 실적이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이 모두 전 분기 대비 증가하며 높은 성과를 냈다.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으로 LG유플러스 2015년 2분기 매출은 전 분기 대비 4.1% 증가한 2조 6614억 원이고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24.3% 상승, 전년동기 대비 96.3% 증가한 1924억 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무려 245.3%로 대폭 상승했고 전 분기 대비 40.9% 증가해 1159억 원을 기록했다. EBITDA는 전년동기 대비 27.2%, 직전분기 대비 8.5% 늘어난 5934억 원이다. 

▲ LG유플러스 2015년 2분기 실적, 자료:금융감독원.

LG유플러스 측은 “최적화된 네트워크 품질과 서비스, 요금제 등 차별적인 고객가치를 제고하고 LTE브랜드 파워를 키워나갔기 때문에 실적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무선 수익은 LTE 가입자 증가에 따른 서비스 수익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4.3% 성장한 1조 3300억원을 달성했다. 무선 서비스 수익은 질적 가입자 성장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5.6% 증가했다.

무선 사업 부문의 성장 요인은 안정적인 LTE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비디오 LTE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입자가 늘어남에 따라 업계 최고 수준인 인당 LTE 데이터 트래픽을 기록하는 등 가입자 증가에 따른 것으로 평가된다.

2분기 LTE 서비스 가입자는 직전 분기 대비 3.5% 증가한 약 910만 명을 기록했으며 이는 전체 무선 가입자의 78.6%이다.

유선 수익은 IPTV 가입자 증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한 8166억 원의 성과를 올렸다.

TPS 사업은 가입자는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한 약 972만 명(IPTV: 212만 명, 초고속인터넷: 309만 명, 인터넷전화: 451만 명)을 기록,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9.2% 성장한 3594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IPTV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32.8% 증가한 1,200억 원을 달성했으며, 가입자도 전년 동기 대비 19.0% 증가한 212만 명을 확보했다. 데이터 수익은 전자결제 등 e-Biz 수익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3518억원을 기록했다.

유선 사업 부문의 성장 요인은 U플러스광기가 인터넷과 롤리팝을 탑재한 안드로이드 IPTV의 풍부한 콘텐츠 등 홈 상품 진화를 통한 고객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선도했기 때문이다.

2분기 마케팅 비용은 4757억 원을 기록, 직전 분기 대비 5.6% 줄었으며 CAPEX는 광대역 LTE-A 전국망 구축 완료 및 네트워크 투자 절감 활동 등으로 3203억 원 집행해 전년 동기 대비 52.1% 감소했다.

LG유플러스 김영섭 경영관리실장은 “하반기에는 U플러스스위치, U플러스에너지미터, IoT허브 등 홈IoT서비스로 유선 사업부문 성장세를 이어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