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집에서 휴가 보낼 '홈케이션 족' 위한 가전 주목!
상태바
여름철 집에서 휴가 보낼 '홈케이션 족' 위한 가전 주목!
  • 이나리 기자
  • 승인 2015.07.1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UHD TV, 무선 360 오디오 등으로 집에서 보내는 휴가를 더욱 즐겁게

이른 무더위와 언제 들이닥칠지 모를 장마를 피해 같은 무더위 속에 집안에서 무더위를 피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홈케이션(Home+Vacation 합성어) 족’이 늘고 있다. 집에서 즐거운 휴가를 보내도록 도와줄 ‘홈케이션(Home+Vacation 합성어) 가전’을 살펴보자.
 
영화관 부럽지 않은 생생한 화질이 눈 앞에, ‘SUHD TV’= 집에서 보내는 여름 휴가에 눈을 시원하게 하는 블록버스터 영화나 더위를 싹 가시게 해 줄 공포 영화 감상을 빠트릴 수 없다. 차원이 다른 화질을 선보이는 삼성전자 ‘SUHD TV’는 보다 선명하고 세밀한 화질로 영화관 부럽지 않은 영화의 생생한 느낌을 더욱 살려준다.
 
삼성전자 ‘SUHD TV’는 미세한 나노 입자가 순도 높은 색을 보여주는 ‘나노 크리스털’ 기술이 적용돼 세밀한 색상 표현이 가능하다. 또HDR(High Dynamic Range) 기술로 기존 TV보다 최대 2.5배의 밝기, 더 깊은 명암비 표현이 가능해 더 많은 빛을 스크린에 담아낸다.
 
 

▲ 삼성전자 SUHD TV, 삼성전자 무선 360 오디오, 지펠 푸드쇼케이스 스파클링 냉장고, 삼성전자 인버터 제습기(상위 왼쪽부터 시계방향)

페스티벌 못지 않은 흥겨움을, ‘무선 360 오디오’= 흥을 돋우기 위해서는 음악이 빠질 수 없다. 페스티벌에 온 듯한 신나는 분위기를 집에서도 즐기고 싶다면 360도로 방 안 가득 소리를 균형있게 퍼트려주는 삼성전자 ‘무선 360 오디오’를 통해 음악을 감상해보자.
 
스피커가 보이지 않는 타원형 오브제 디자인으로 방 안을 더욱 깔끔하게 만들어주는 ‘무선 360 오디오’는 듣는 위치와 상관없는 균일한 고음질의 사운드로 음악 페스티벌 못지 않은 흥겨움을 느끼게 해준다.
 
특히 넓은 주파수 대역을 바탕으로 무손실 다채널 음원을 듣는 데 적합한 와이파이 기능이 지원되며 이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음악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를 편리하게 즐길 수 있다.
 
끈적함 없는 상쾌한 공기를 집에서 ‘인버터제습기’= 습한 여름 장마철 날씨는 가만히 있어도 불쾌함을 높이곤 한다. 여유를 만끽해야 할 휴가에 불쾌함을 느끼고 싶지 않다면 초절전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해 높은 제습 효율과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자랑하는 삼성전자 ‘인버터제습기’를 가동해보자.
 
습도는 낮춰주고 부유하는 유해 세균도 줄여줌으로써 집 안에 있어도 숲 속에 있는 듯 상쾌한 공기를 마실 수 있게 해준다.
 
특히 삼성전자 ‘인버터제습기’는 한층 강화된 컴프레서 제어 기술을 통해 기존 동급 제품보다 소비전력을 약 12% 절감했고 이지케어 물통을 채용해 한 눈에 물 수위를 확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물통의 탈착도 용이하다.
 
또 제균 기술인 ‘바이러스 닥터’로 공기 중에 떠다니는 곰팡이, 알레르기 유발 물질 등을 제거해 더욱 쾌적한 실내 공간을 만드는데 도움을 준다.
 
휴가지에서 느꼈던 청량감을 집에서 '스파클링 냉장고'= 휴가지에서 음료를 마시며 느꼈던 청량감을 집에서도 느껴보고 싶다면 스파클링 디스펜서를 탑재한 ‘삼성 지펠 푸드쇼케이스 스파클링 냉장고’를 통해 스파클링 워터를 마셔보자. 스파클링 워터의 톡 쏘는 청량감이 바닷가의 휴가지에서 느꼈던 시원함을 그대로 가져다 준다.
 
삼성전자 ‘지펠 푸드쇼케이스 스파클링 냉장고’는 탄산 농도를 3 단계로 선택할 수 있는 단계별 탄산수 제조 시스템으로 탄산음료 수준의 톡 쏘는 청량감을 집에서도 즐길 수 있게 해주며 개인의 기호에 따라 맞는 다양한 농도의 스파클링 워터를 즐길 수도 있다.
 
또 청정 정수 필터가 미네랄 성분은 유지하면서 유해물질은 걸러 신선하게 정수된 물을 제공하며 깨끗한 각얼음과 조각얼음을 버튼 하나로 구분해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다양한 기능의 홈케이션 가전이 올 여름 집에서 보내는 휴가를 더욱 즐겁게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