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애플 맥 OS용 ‘오피스 2016’ 공식 출시
상태바
MS, 애플 맥 OS용 ‘오피스 2016’ 공식 출시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5.07.1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139개국·16개 언어 지원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애플 맥 운영체제(MAC OS)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오피스 2016’을 공식 출시했다.

맥 OS용 오피스 2016은 전세계 139개국, 16개 언어를 지원하며, 맥 OS 기반의 디바이스를 사용중인 오피스 365 구독자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이번에 발표된 맥OS용 오피스 2016은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아웃룩, 원노트를 포함한다. PC나 아이패드에서 제공되는 오피스와 마찬가지로 익숙한 리본 인터페이스와 직관적인 작업창을 맥 OS에서 동일하게 지원한다.

▲ MS가 애플 맥 OS용 ‘오피스 2016’을 공식적으로 출시했다.

또 맥 OS의 전체 화면 보기, 멀티 터치 제스처와 같은 기능이 통합됐으며 풀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지원해 오피스 문서를 보다 선명하게 확인 가능하다.

맥 OS용 오피스 2016은 클라우드로 연동해 다른 디바이스에서 작업 중이던 문서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으며 해당 문서의 가장 최근 작업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새롭게 추가된 빌트인 문서공유 도구(built-in document sharing tool)를 통해 공동문서작성을 위한 동료 초대도 보다 쉽게 가능하다.

맥 OS용 오피스는 PC, 태블릿, 휴대폰 및 온라인상에서 오피스와 모두 호환된다. MS 측은 이러한 호환으로 문서 공유 시 콘텐츠 유실이나 서식 변경에 대한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MS는 지난 3월부터 진행된 맥 OS용 오피스 2016 프리뷰 프로그램을 통해 10만개가 넘는 피드백을 제공받아 4개월에 걸쳐 총 7번의 업데이트를 진행해 프로그램 성능과 안정성을 개선했다.

특히 향상된 워드의 메일 통합(Mail Merge in Word), 엑셀의 외부 데이터 연결(External Data Connections in Excel)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

MS는 맥 OS용 오피스로 향후 최소 분기별 한 번씩은 오피스 프로그램 업데이트와 새로운 기능들을 만나 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맥 OS 기반의 디바이스를 사용 중인 오피스 365 구독자라면 오늘부터 맥 OS용 오피스 2016을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단품은 오는 9월에 출시될 예정이며 윈도우10용 오피스 모바일 앱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MS 측은 “향후 지속적으로 사용자들의 피드백과 제안을 적극 수용해 전세계 오피스 사용들의 경험을 보다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