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규모 LED전시회서 해외 바이어를 만나보세요
상태바
국내 최대 규모 LED전시회서 해외 바이어를 만나보세요
  • 신윤오 기자
  • 승인 2014.04.1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LED & OLED EXPO 2014” 6월 킨텍스 개최

서울시는 오는 2018년까지 모든 공공조명을 발광다이오드(LED)로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우선 올해 560억원을 들여 서울지하철 1~8호선 전체 역과 전동차 조명 총 65만개를 LED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미국 일반가정용 LED 조명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져 LED 조명의 대중화 속도에 불이 붙이고 있다. 시장조사기업 스트래티지언리미티드의 필립 스몰우드 애널리스트는 기존 조명을 대체하는 세계 LED 전구 판매가 지난해 10억 달러(약 1조원)에 불과했지만 올해 급속한 가격 인하에 힘입어 2018년 52억 달러(약 5조5500억원)까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LED에 대한 희망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LED/OLED기술의 모든 것을 집약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 LED전문 무역 전시회인 ‘국제 LED & OLED EXPO 2014’(www.ledexpo.com)가 6월 24일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될 예정이라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는 해외 업체의 참가가 증가하고 있고 필립스전자, 파나소닉(일본), 일진LED, 필룩스, 루멘스, 삼진엘앤디, 포인트엔지니어링, 아모센스, 아이스파이프, Nusil(미국), 에버파인(중국) 등 국내외 LED 선두기업을 포함해 약 350여개 업체가 참여하여 자사의 최신기술 및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동주관 기관인 KOTRA를 통해 전시참가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바이어와의 '1:1 수출상담회'를 진행하여 국내에서 쉽게 만나기 어려운 해외 각 지역의 바이어(약 100여명)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의 새로운 비즈니스창출의 기회가 생길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다채로운 부대행사

올해에는 광(光)소재인 LED와 광섬유, LED TV, LED전광판 등을 이용하여 활동하고 있는 미디어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Media Artist LED & OLED Convergence Exhibition”과 빛의 융복합성, 무한한 예술성 그리고 미래지향적인 빛에 대해 생각해보는 전시로서 조명박물관 라이트아트 작품과 2014 빛공해사진UCC공모전 수상작을 전시등 다양한 부대 행사를 준비하여 참관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과 유익한 시간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킨텍스 2층 212호 컨퍼런스룸에서는 2일간 LED산업의 최고 권위자들을 초청해 LED산업의 현황 및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국제 LED and Green Lighting Conference’(http://www.ledexpo.com/seminar/01.php)를 개최한다.

본 컨퍼런스에서는 세계 LED산업동향, 옥내외 조명 기준의 최신 세계동향, LED산업 전망과 정부정책, 공공조달시장의 LED관련제품 진입방법 및 시장현황등 LED 동향 및 정부정책에 대한 최신 견해를 들을 수 있고 특히 OLED조명을 위한 재료개발, 효율적인 OLED조명을 위한 광추출기술등 OLED관련 전문가들의 견해를 들어보는 시간을 갖는다.

전시회 관련 문의는 전시사무국 전화(02-783-7979, FAX: 02-783-7292)나 E-mail(led@exponu.com)로 하면 된다. 또한 현재 전시회 공식 홈페이지 (www.ledexpo.com / www.oledexpo.com)에서 관람객 사전등록을 진행하고 있으며, 사전등록 시 입장료(3,000원) 없이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