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청년창업 지원 시스템, 젊은 창업가들 요람으로 자리매김
상태바
UNIST 청년창업 지원 시스템, 젊은 창업가들 요람으로 자리매김
  • 방제일 기자
  • 승인 2021.01.14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방제일 기자] UNIST가 우수한 청년 창업 성과 배출로 주목받고 있다. 2021년 새해, 통통 튀는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무장한 학생 창업가들이 울산의 새로운 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UNIST 학생창업기업 ‘타이로스코프’는 지난해 11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한 ‘선배 청년 창업가가 후배 청년 창업가를 이끄는 창업 콘테스트(이하 청청콘)’에서 헬스케어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이 기업은 웨어러블 기기를 이용해 갑상선 호르몬을 측정하고, 예측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사업화 자금 1억 2천만 원을 받았다.

이어 12월 ‘파이리코’가 중소벤처기업부의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 팁스(TIPS)에 선정되며 최대 5억 원의 사업화 자금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반려동물 생체인식 솔루션 개발을 주도하며 국제표준을 만들어가고 있는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다.

이처럼 UNIST 학생창업기업들은 탄탄한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아 투자와 수상 소식을 연이어 들려오고 있다.

2020년 12월 기준 UNIST가 배출한 학생창업 기업의 수는 61개다. 2012년 첫 학생창업기업설립 이후 매년 꾸준히 창업기업이 탄생한 결과다. 이들 기업의 매출액과 고용인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UNIST 학생창업기업들이 지금까지 벌어들인 누적 매출액은 714억 원 수준이며, 누적 투자액은 약 140억 원이다. 고용인원도 310여명에 이른다. 특히 중기부 팁스(TIPS) 프로그램에 선정된 학생창업기업은 세 곳으로 늘어났다.

이용훈 총장은 “학생들이 혁신적 청년창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라며 “UNIST 학생들이 기업가 정신을 갖고 과감히 도전해 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을 만들어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