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청년 셰어하우스 사업 대폭 확대
상태바
완주군, 청년 셰어하우스 사업 대폭 확대
  • 방제일 기자
  • 승인 2021.01.14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방제일 기자] 전북 완주군이 청년 셰어하우스 조성 사업을 시작한 지 4년 만에 전체 11개 소로 크게 확대된다.

13일 완주군에 따르면 청년 셰어하우스는 귀농·귀촌과 주거 취약계층 청년들의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으로 청년 2∼4인이 한 집에서 거주하며 방은 각자 사용하고 거실과 화장실은 공유하는 형태의 거주공간이다.

입주 대상자로 선정되면 최대 3년 동안 월 임차료 5만 원에 이용이 가능하다.

완주군은 2017년 삼례에 청년 셰어하우스 1호점을 조성한 이래 현재 삼례(2개 소), 봉동(4개 소), 고산(2개 소) 이서(2개 소)를 운영 중이다.

올해는 봉동에 위치한 LH 매입임대주택 1개 동을 신규 셰어하우스로 조성 중으로 해당 셰어하우스에는 최대 16명(8세대)의 청년들의 입주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2월 중 모집 공고를 통해 만 18세∼만 39세 이하의 청년 중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기준(100%) 이하인 청년의 신청을 받아 선정할 계획이며 공고 내용은 완주군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LH 행복주택은 완주군 내 삼봉웰링시티(삼례읍 수계리 858번지 일원)에 있으며 전체 545세대를 공급 중이며 입주자 302세대 중 청년 계층(대학생과 청년)은 243세대가 거주하고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청년 셰어하우스를 통해 청년들이 경제적 부담을 덜고 생활 안정과 지역 정주과 정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청년을 위한 주거지원 정책으로써 청년 셰어하우스를 지속해서 확대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