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서 20개 팀 선정
상태바
'제1회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서 20개 팀 선정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12.0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제1회 산학 프로젝트 챌린지'를 개최했다.

이번 챌린지는 '산업혁신인재성장지원사업'을 통해 지원하는 산학프로젝 다양한 연구성과를 발표하고 우수 결과물에 포상하는 행사다.

'Co-Play, 함께 일하고 이야기하며 성장하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는 190여 개 기업과 54개 대학의 석박사생들이 참여했으며, 총 215개의 산학 프로젝트 성과물이 출품됐다. 산·학·연 각 분야 전문가들은 시제품 제작, 특허출원, 논문게재, 애로 기술 해결, 사업화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20개 팀을 최종 선발했다.

 

출품된 연구결과물 중에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활용해 기업 현장의 난제를 해결하고, 연구능력을 인정받아 해당기업에 취업연계까지 이뤄지는 등 산업계 맟춤형 인재양성의 성공 가능성을 보여주는 사례가 많았다.

포항공대의 '알바트로스'팀은 포스코와 함께 프로세스 마이닝을 통해 공장 간 물류이동을 분석, 공정별 부하량을 사전에 예측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프로세스 마이닝은 기업 정보 시스템에 기록된 이벤트 로그를 분석해 프로세스 성과와 모델 등을 도출하는 빅데이터·AI 기술이다.

충남대학교의 'CNU On-Fire'팀은 스마트선박 기업(수퍼센츄리)과 AI를 기반으로 화재가 발생한 위치를 자동으로 계산해 소화수를 분사하는 기술인 '자율형 초동진압용 소화 체계'를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

명지대학교 '대기만성'팀은 반도체장비 기업인 세메스(SEMES)와 함께 반도체 생산공정 '챔버' 내부의 온도 등을 직접 측정하는 장비 '공정진단기기'를 개발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학생은 세메스(SEMES)에 취업하는 등 산학프로젝트를 통한 인재 양성의 성과로도 이어졌다.

본선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한밭대학교 이병영 교수는 "기업이라면 보통 간과할 만한 일상적인 부분에 학생들이 주목해 열정적이고 신선한 아이디어를 접목하는 점이 돋보였다"고 평가를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