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ICT 스마트 디바이스 전국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
상태바
DGIST, ICT 스마트 디바이스 전국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11.27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DGIST 기초학부생들로 구성된 ‘공헌하는 연구자들’팀(지도교수 신물질과학전공 이성원 교수, 조교 신물질과학전공 정우성 석박통합과정생)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한 ‘제7회 ICT 스마트 디바이스 전국 공모전’ 일반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공헌하는 연구자들팀은 DGIST 학부생공동연구프로그램 UGRP를 계기로 구성돼 영아악력측정 플랫폼 개발 관련 연구를 진행해왔다. 악력은 0~4세의 영아 신경발달과 밀접하게 연관이 있지만, 이를 측정하는 도구가 거의 전무해 의료진들의 손 감각에 의존한 진료를 하는 등 정밀측정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런 어려움을 이를 해결하기 위해 학부생공동연구프로그램인 UGRP를 통해 영아악력측정 플랫폼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 이후 관련 연구를 기반으로 이번 ICT 스마트 디바이스 전국 공모전에 참가, 대구지역예선에서 일반부문 1위를 해 본선에 진출했다. 이후 일반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대회에 참가한 공헌하는 연구자들팀 대표 유승선 학생은 “좋은 아이디어와 관련 기술에 대한 연구들이 단순히 학문에서만 그치는 것이 아쉬웠다”며 “이런 기술들이 실제로 적용돼 사회 여러 분야에서 그 빛을 발했으면 하는 생각에서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으며, 하루 빨리 관련 개발을 완성해 의료진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도교수인 DGIST 신물질과학전공 이성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객관적인 데이터 수집이 어렵던 악력 측정의 정밀한 통계화를 위한 기반 마련과 더 나아가 세계표준화도 노려볼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준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장기적으로 영유아·신경관련 임상 연구에 쉽게 사용될 수 있는 장비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ICT 스마트 디바이스 전국 공모전은 2014년부터 매년 개최된 스마트 디바이스 공모전으로 2020년 7회째를 맞이했으며, 공모주제는 ‘AI, IoT, AR/VR, 5G 등 ICT 기술을 활용해 사람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디바이스’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