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마음 건강 지키는 7가지 수칙’ 배포
상태바
복지부, ‘마음 건강 지키는 7가지 수칙’ 배포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11.20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국민들의 마음 건강 회복을 돕고 긍정적인 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 ‘코로나19와 함께하는 마음 건강 지키는 7가지 수칙’(이하 마음 건강수칙)을 배포하고, ‘마음 걷기’ 기획 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마음 건강수칙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심리적 안정을 찾고 마음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행동 요령을 그림과 함께 알기 쉽게 제시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몸과 마음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규칙적인 신체활동과 마음 소통을 강조했다.

‘마음 건강수칙’에 따르면, 코로나19 방역으로 인해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우울, 불안감을 느끼는 것이 비정상적인 감정이 아니라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정상적인 과정임을 인지한다.

너무 많은 정보나 불확실한 뉴스는 불안과 스트레스를 가중시키므로, 정확한 정보에 귀를 기울이고 방역지침을 잘 실천한다. 또한 충분한 수면과 규칙적인 생활을 유지해 몸과 마음의 면역력을 높인다. 

취미나 여가시간을 갖고, 마스크 사용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걷기 등 적당한 신체활동을 통해 몸과 마음의 건강을 함께 지킨다. 

자주 만나지 못해도 전화, 전자우편(이메일) 등을 활용해 가족이나 친구 등 주변 사람들과 소통을 이어간다. 

힘들 경우 심리상담 직통전화(핫라인)을 통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정신건강자가검진’, ‘마음프로그램’, ‘마성의 토닥토닥’ 등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서도 쉽고 간편하게 자신의 마음 건강 상태를 확인해보고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이 수칙은 국민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한국트라우마스트레스학회, 한국심리학회 등 전문가들과 함께 마련했다.

한편, ‘마음 걷기’는 우울감과 불안감 해소를 위한 ‘신체활동으로서 걷기’와, 지친 마음을 들여다보는 ‘마음을 걷는다’는 두 가지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몸과 마음이 지쳐있는 상황에서, ‘걷기’를 통해 신체의 건강을 지키면서 스스로의 마음을 살펴보며 마음의 건강도 찾아보자는 의미를 담았다.

마음건강 수칙 배포와 함께 마음의 안정을 찾았던 나만의 힐링 장소나 사연을 사진(또는 동영상)과 함께 공모하는 마음 걷기 국민 참여 공모 이벤트도 진행한다.

걷기를 시작한 동기, 다른 사람들에게도 공유해 주고 싶은 힐링 장소나 걷기 아이디어 등 다양한 주제로 사연을 신청할 수 있고, 마음의 위로를 받았던 풍경, 소리 등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함께 제출하면 된다.

공모전은 11월 19일부터 11월 25일까지 7일간 진행되며, 보건복지부 공식 블로그공모전 게시글 댓글로 참여할 수 있다.  

염민섭 복지부 정신건강정책관은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국민들의 몸과 마음의 피로감이 쌓여가고 있다”라며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마음건강 수칙으로 심리적 안정을 찾고, 마음걷기를 통해 지친 마음을 살펴보면서 긍정적인 마음을 가져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