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난로 화재는 부주의가 가장 큰 원인
상태바
전기난로 화재는 부주의가 가장 큰 원인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11.20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날씨가 추워지면서 보조 난방을 위한 전기난로(장판)를 사용할 때는 화재 안전에 주의할 것을 요청했다.

최근 5년(2015~2019년) 동안 전기난로(장판) 관련 화재는 총 2377건이며, 인명피해는 253명(사망 30명, 부상 223명) 발생했다.

2019년에는 화재 건수와 인명피해가 다소 줄었지만, 2018년에는 연평균(50.6)보다 1.38배 많은 70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겨울철로 접어들수록 전기난로(장판) 사용이 늘어나고, 이로 인한 화재는 증가한다.

전기난로(장판) 화재는 11월에서 1월까지 꾸준히 늘고, 이 기간 동안 전체 화재의 절반이 넘는 52.3%(총 2377건 중 1242건)가 발생했다.
 
특히 보조 난방이 시작되는 11월은 겨울동안 사용할 전기난로(장판)를 마련하는 시기로 보관 중이던 제품을 꺼내 쓸 때는 작동에 이상이 없는지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

전기난로(장판) 관련 화재는 주로 난로와 가까운 곳에 불에 타기 쉬운 물건을 두는 가연물 근접 방치나 불을 켜 놓은 채 자리를 비우는 등의 부주의로 가장 많이 발생(36.9%, 총 2377건 중 877건)했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다른 원인에 비해 해마다 늘고 있기 때문에 전기난로 사용 시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전기난로(장판)를 사용할 때는 육안으로 확인 가능한 전기난로(장판)의 전선 등이 헐거워지거나 벗겨진 곳은 없는지 확인 후 사용해야 한다. 

오래 사용한 전기난로는 열선(발열체) 부분이 늘어지거나 끊기지는 않았는지 수시로 살펴봐야 한다.

전기장판처럼 바닥에 두고 쓰는 제품은 접히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거운 물체에 눌리지 않게 사용해야 한다.

전기 플러그는 콘센트를 끝까지 밀어서 꽂아 쓰도록 한다.

특히 고시원이나 원룸 등 여럿이 밀집돼 함께 거주하는 곳에서는 각별히 더 주의해야 한다.

김종한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날씨가 추워지면서 전기난로나 장판을 주된 난방으로 사용하는 고시원과 원룸 등에서 화재 우려가 높다”며 “눈으로도 확인할 수 있는 기본 수칙들을 잘 지켜 안전한 겨울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