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장, 5개국 재외 특허관과 온라인 화상회의 개최
상태바
특허청장, 5개국 재외 특허관과 온라인 화상회의 개최
  • 방제일 기자
  • 승인 2020.11.20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방제일 기자] 특허청은 최근 급변하는 통상환경과 디지털 전환이라는 혁신적 변화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특허관 회의를 11월 18일(수) 오후 2시에 온라인 화상회의로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미·중 지재권 분쟁, RCEP 서명 등 국제통상 환경 변화에 따른 주요국과의 협력과 대응방안을 점검하고, 해외진출 우리기업의 지재권 보호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다.

특허청은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에 대응하기 위한 한국판 디지털 뉴딜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한 지식재산 전략과 과제를 준비하고 있는데, 이번 회의는 이러한 준비과정의 일환이다.

동시에 이번 회의는 이렇게 급변하는 환경에서 해외진출 우리기업에게 진출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향상시켜, 효과적인 진출전략을 모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11월 18일 특허청 국·과장과 특허관 전원이 참석한 회의에서는 미·중 기술·무역분쟁, RCEP 현황과 대응방안, 주요국 디지털 전환 정책동향과 시사점 등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를 통해 재외 특허관들은 주재국 외의 주요 선진국의 디지털 관련 정책과 특허청이 국내에서 계획하고 있는 지식재산전략에 대한 이해도를 한층 높일 수 있었다. 

김 청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해외에서 활동하는 특허관들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현지 지식재산정책 당국과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우리기업의 목소리를 현지 정부에 보다 적극적으로 전달하는 노력을 지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11월 19일에는 대한변리사회, 한국지식재산협회(KINPA), 관심기업,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온라인 화상회의를 별도로 개최할 예정이다.

6명의 특허관의 발표 후에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수출기업 대응과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 수렴도 실시할 예정이다. 

김용래 청장은 회의를 마치며 “앞으로도 특허관과 국내 산업계, 학계 등 이해관계자 분들과 소통을 정례화하고, 현장에서 필요로 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식재산 정책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자”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