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항생제 사용 과다…“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니다”
상태바
국내 항생제 사용 과다…“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니다”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11.17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질병관리청은 ‘세계 항생제 내성 인식주간‘(매년 11월 셋째 주)을 맞아 항생제 내성(슈퍼박테리아)을 극복하기 위한 항생제 내성 예방 수칙 준수와 실천을 강조했다. 

일반대상 항생제 내성 예방 캠페인 홍보 영상

세계보건기구(WHO)는 항생제 내성이 인류가 당면한 공중보건 위기가 될 것임을 경고하고 있으며, 항생제 내성 극복을 위해 사람과 가축, 식품, 환경 분야를 포괄한 다양한 분야의 노력이 필수라고 강조하고 있다. 

2018년 국내 인체 항생제 사용량(DDD/1000명/일)은 29.8로 OECD 25개국 평균(18.6)보다 높은 수준으로, 우리 정부는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동참해 보건의료와 농‧축‧수산, 식품, 환경 분야를 아우르는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16~’20)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항생제 내성 인식주간은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의 일환으로 일반국민이 동참해 인식개선과 실천 수칙을 준수함으로써 국가 대책을 견인하는 데에 의미가 있다.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해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줄이고 올바른 항생제 사용에 대한 인식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우리나라는 부적절한 항생제 처방이 27.7% 수준이고 항생제가 필요 없는 감기 환자(급성상기도감염)에서 항생제 처방(2019년 38.3%, 2018년 38.42%, 2017년 39.68%, 2016년 42.9%)이 높다.

일반인 대상 항생제 내성 인식도 조사(2019년)에 따르면, ‘항생제가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40.2%)’, ‘항생제 복용기간을 지키지 않고 임의로 중단해도 된다(39.4%)’, ‘감기로 진료 받을 때 항생제 처방을 요구한 적이 있다(13.8%)’는 응답이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항생제에 대한 인식개선이 선행돼야 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항생제의 올바른 사용과 내성 예방을 위해 의료인뿐 아니라 국민 모두가 동참해 항생제 내성 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한 범국가적 노력과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을 지속 추진해 국민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항생제 내성 예방에 대한 수칙 준수·실천을 돕고자 홍보물을 제작해 질병관리청 소셜 채널·누리집을 통해 온라인 등으로 게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