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어 아웃’은 ‘권태 증후군’으로 말해요
상태바
‘보어 아웃’은 ‘권태 증후군’으로 말해요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11.0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이하 국어원)은 ‘보어 아웃’을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권태 증후군’을 선정했다.  

보어 아웃은 직장 업무나 생활이 지나치게 단조롭거나 지루해 무기력해지거나 의욕을 잃는 현상을 가리키는 말이다. 
 
문체부는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대체어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10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다각으로 검토해 보어 아웃의 대체어로 권태 증후군을 선정했다. 

이에 대해 11월 2일부터 3일까지 국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69.2%가 보어 아웃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보어 아웃을 권태 증후군으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95%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