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 특수외국어로 대한민국 콘텐츠 제작・홍보
상태바
11개 특수외국어로 대한민국 콘텐츠 제작・홍보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11.0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하 해문홍)과 한국외국어대학교 특수외국어교육진흥원(이하 특교진)은 각 기관 원장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1월 6일 프레스센터에서 국가 홍보 콘텐츠 공동제작 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해문홍은 국가 홍보 콘텐츠를 제작할 때 이란, 타이어, 폴란드어 등 11개 특수외국어 자막을 넣거나 해당 언어에 기반을 둔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특교진은 해문홍이 제작하는 국가 홍보 콘텐츠에 들어가는 11개 특수외국어 번역과 감수를 지원한다. 
 
문홍은 재외문화원을 통해 11개 특수외국어 교육·보급 확산을 지원하고 특교진은 해문홍이 제작한 콘텐츠를 교보재로 활용해 대한민국 이미지를 높일 계획이다. 두 기관은 11개 특수외국어 사용 지역의 정보도 교류할 예정이다.
 
박정렬 원장은 “이번 업무 협약 체결로 특수외국어로 제작된 콘텐츠가 많아지면 국가 홍보 콘텐츠의 지평이 넓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