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장관, 제주도와 화상회의 개최 유충 대응상황 긴급점검
상태바
환경부장관, 제주도와 화상회의 개최 유충 대응상황 긴급점검
  • 방제일 기자
  • 승인 2020.10.21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방제일 기자] 환경부는 제주도 서귀포시 일대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됨에 따라, 10월 21일 오전 조명래 환경부 장관 주재로 제주도 부지사와 영산강유역환경청장,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유충 확산 차단 조치와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지난 19일 제주도 서귀포시 서귀동 한 주택에서 유충 발생 신고가 접수돼 현장을 확인한 결과, 당일에는 민원발생 세대외에 인근세대와 공급계통 배수지 등에서는 유충을 발견하지 못하고 민원세대 노후된 계량기 교체 등 주변을 정비했으나, 동일세대에서 추가 유충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20일 공급계통 전반에 걸쳐 유충발생 실태를 조사한 결과, 서귀동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강정정수장과 취수원인 강정천에서 유충을 발견해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강정정수장(시설용량 25천톤/일)은 급속여과방식으로 운영중이며, 지난 7월 점검시 여과지 시료채취 후 유충서식여부를 확인했을 때 유충은 발견되지 않았다.

환경부는 20일 한국수자원공사 영섬유역수도지원센터에서 구성·운영하고 있는 유충발생 정밀역학조사반을 제주도에 파견해 본격적으로 제주도와 함께 발생원인 조사, 확산 방지와 모니터링 방법 등 대책을 논의했다. 

역학조사반은 상황종료 시까지 활동하며 유충 발생원인, 발생원 차단, 공급계통 모니터링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21일에는 지난 7월에 인천 수돗물 유충발생시 활동한 경험있는 전문가 3명을 추가 지원해 총 23명이 정밀역학조사반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까지 유충발생 세대는 2세대이지만 추가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사태의 조기 수습을 위해 금일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을 현장수습조정관으로 즉시 파견해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총력 지원을 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