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체장애인 영상감독 안종일, 장애인문화예술대상 수상
상태바
지체장애인 영상감독 안종일, 장애인문화예술대상 수상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10.21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제15회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대상’ 수상자 6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시상식은 10월 21일 오후 이음센터 아트홀에서 열린다.

2020년 대통령 표창(대상)은 지체장애인 영상감독 안종일 씨(49세)가 받는다. 안종일 씨는 2018년 대구단편영화제 애플시네마부문 금상을 수상하는 등 다수의 영화제에서 비장애인과의 경쟁해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국무총리 표창(우수상)은 후천적 중증장애인 성악가로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이남현 씨(39세)가 수상한다.
 
문체부 장관 표창은 ▲소외계층 대상으로 인문학 인성교육을 진행해 이웃사랑을 실천한 강남국 씨(63세), ▲광개토대왕비문 서체로 가훈 써주기 등 서예 문화 확산에 기여한 이준석 씨(56세), ▲장애인, 장애학생과 함께하는 국악공연을 열어 장애인 국악 활동 참여 확대에 기여한 한홍수 씨(48세), ▲찾아가는 장애이해교육 등 장애인 인식 개선에 기여한 발달장애인 연극단 ‘햇빛촌’이 부문별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대상은 장애라는 신체적 한계를 넘어 활발한 문화예술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장애예술인을 선정해 포상함으로써 그들의 공로를 기리고 장애인의 사회참여 확대와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상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