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한국지역난방공사 빅데이터 구축 사업 수주
상태바
솔트룩스, 한국지역난방공사 빅데이터 구축 사업 수주
  • 정은상 기자
  • 승인 2020.10.20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정은상 기자] 솔트룩스가 열에너지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제어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해주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국내 인공지능(AI) 기업 솔트룩스가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가 공모한 10억원 규모 ‘빅데이터 중장기 정보화 전략 수립 및 시범 서비스 구축’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솔트룩스는 자사의 주관하에 데이터스트림즈와 컨소시엄을 맺고 포스지를 협력사로 구성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솔트룩스는 자체 개발한 Bigdata Suite의 실시간 스트림분석 엔진을 활용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전국 19개 지사에서 들어오는 검침 데이터와 날씨 데이터 등의 비정상 값을 인공지능(AI)기술을 활용해 보정하고, 데이터를 표준화하는 등 데이터 품질 확보에 주력한다.

스트림분석 엔진 개념도
스트림분석 엔진 개념도

최근 온실가스 저감 및 미세먼지 정화 등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이 다각도에서 이뤄지고 있으며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를 위해 솔트룩스는 정제한 데이터와 분석을 위한 데이터를 구분해서 구축하고 열에너지의 수요·판매량을 예측하는 머신러닝 모델을 개발한다. 분석 데이터는 시각화해서 실시간 대시보드에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구현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가 개발되면 운영 관리자는 실시간 수집, 저장되고 있는 데이터 현황을 바로 조회할 수 있다. 즉각적인 조기 대응이 가능하고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운영할 수 있다. 특히, 한국지역난방공사의 경영에 도움을 줌으로써 운영 비용을 절감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사업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스트림분석 엔진은 다양한 장비와 생산라인의 로그, 센서 데이터와 같은 머신 데이터뿐 아니라 비정형 휴먼 데이터를 실시간 융합·분석해 주는 엔진이다. 분석한 결과를 대시보드 형태로 모니터링 및 공유할 수 있고 특정 조건의 패턴이 발생하면 외부에 알려준다. Hadoop, HBase, NoSQL 데이터와 연동할 수 있고 R언어를 지원해 새로운 기술 적용에 수월하다.

이번 사업은 향후 에너지를 스마트하게 관리하는 AI 서비스의 기반을 닦는 중요한 시범사업이다. 빅데이터 에너지 관리를 위한 중장기 로드맵으로 이어질 수 있는 시작 단계의 프로젝트로 미래 스마트 팩토리· 시티 구축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솔트룩스의 실시간 스트림분석 엔진을 활용한 에너지 관리 서비스는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고 환경 문제를 풀어낼 수 있어 가치가 있다” 며 “앞으로 다양한 AI 기술로 차세대 에너지 혁신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