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발생한 재활용폐기물, 적정하게 수거·처리 중
상태바
추석연휴 발생한 재활용폐기물, 적정하게 수거·처리 중
  • 방제일 기자
  • 승인 2020.10.16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방제일 기자] 환경부는 추석연휴 기간 '생활폐기물 관리대책'을 추진한 결과 1회용품 등 재활용폐기물 수거량은 증가했으나 현재까지 재활용폐기물이 적정하게 처리되고 있으며, 연말까지 상황을 지속 관찰하면서 필요시 긴급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환경부는 폐지, 폐비닐 등의 재활용 수요처를 확대하기 위해 재생용지 사용 확대를 위한 법령 개정에 착수하고, 폐비닐을 재활용한 성형제품의 구매 수요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환경부는 9월 28일부터 10일간, 생활폐기물의 적체 방지와 적정 수거를 위해 지자체, 유관기관과 함께 '2020년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관리 대책'을 추진했다.

이 대책의 주요 내용은 △연휴기간 재활용품 수거일 조정과 적체상황 감독(모니터링) 강화 등 특별수거체계 마련, △올바른 분리배출과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홍보, △과대포장 점검, △다중이용시설 분리수거 강화, △불법투기 단속 등이다.

환경부는 이같은 자료 분석결과를 토대로, 수도권지역을 중심으로 추가적인 수거지연 상황발생 여부를 지자체와 함께 연말까지 지속 관찰하면서, 특이사항이 발생할 경우 즉시 대체 수거·선별업체 연계 등 긴급 대응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국내 폐지가격 하락 상황 장기화 등에 대응해 폐지의 재활용 수요처를 확대하기 위해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녹색제품 의무구매 공공기관의 범위에 '정부가 100% 출자한 기관'을 추가하기로 했다.

아울러 환경부는 최근 선별장 등의 폐비닐 적체량을 해소하기 위해, 공공기관에서 폐비닐로 만들어진 재활용제품을 더 사용할 수 있도록 10월말까지 지자체와 모든 공공기관(340개사)의 2021년 폐비닐 성형제품 우선구매 수요를 조사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그간 수거된 폐비닐에 대해서도 성형제품 생산공정에 투입되도록 유도해 적체를 해소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추석연휴에 발생된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등의 재활용폐기물이 본격적으로 반입·선별되는 이번주와 다음주가 수거 취약기이다"라면서, "지자체·유관기관과 힘을 모아 전국 수거상황을 지속적으로 살피고, 수거·선별이 지연될 경우 즉시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