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제품, 英서 ‘올해의 노트북’ 선정
상태바
삼성∙LG전자 제품, 英서 ‘올해의 노트북’ 선정
  • 이혜진 기자
  • 승인 2020.10.14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이혜진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노트북이 영국에서 나란히 호평을 받았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북 플렉스’

영국의 권위 있는 가전 제품 평가 전문지인 ‘트러스티드 리뷰’는 세계 최초로 양자점 발광 다이오드(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삼성전자의 ‘갤럭시 북 플렉스 (Galaxy Book Flex)’를 ‘올해 최고의 투인원(노트북이면서 태블릿으로도 쓸 수 있는 제품) 노트북’으로 선정했다고 13일(현지 시각) 밝혔다.

지난해 말 출시된 해당 제품은 360도 회전하는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특징이다. 디지털 펜인 '스타일러스 펜'을 사용해 원격으로 파워포인트 슬라이드를 넘기거나 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S펜’이라는 이름의 이 펜엔 생체 로그인 기능이 포함됐다. 10시간 동안 지속되는 배터리도 장점으로 꼽혔다.

단점으로는 화면과 키보드를 연결하는 힌지(접힘)이 흔들리는 사실을 언급했다. 비싼 가격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매체에 따르면 13.3인치(33.8cm) 모델을 기준으로 판매가는 1349파운드(약 202만원)다.

기존 DDR4 2400MHz에서 3200MHz까지
대역폭이 확대된 LG전자의 2020년형 ‘LG 그램 17’.

같은 해 출시된 2020년형 ‘LG 그램 17’은 ‘최고의 17인치 노트북’에 선정됐다. 무게가 1.35킬로그램(㎏)에 불과해 크지만 가볍다. 앞서 2월 미국의 권위 있는 소비자지인 '컨슈머리포트'는 해당 노트북의 무게가 가장 가벼운 경쟁사의 제품보다 약 900그램(g) 가볍다고 설명한 바 있다. 힌지의 노출을 줄여 이전 모델보다 세로 길이가 3밀리미터(mm) 짧은 것도 장점이다.

노트북의 핵심인 중앙처리장치(CPU)에 대해선 전작보다 향상됐지만 게임 성능이 아쉽다고 분석했다. 'LG 그램 17'엔 갤럭시 북 플렉스처럼 인텔 10세대 프로세서(아이스레이크)가 탑재됐다. 데이터 연산 처리 속도를 좌우하는 임시 저장 메모리(램·RAM)는 16GB로, 갤럭시 북 플렉스(8GB)보다 용량이 2배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