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경찰청, 만 3세 아동 안전 전수조사 실시
상태바
복지부·경찰청, 만 3세 아동 안전 전수조사 실시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10.0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경찰청은 만 3세 아동(2016년생)의 소재와 안전을 확인하고 양육환경 개선에 필요한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전수조사를 10월부터 12월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2019년 처음 ‘만 3세 아동(2015년생) 전수조사‘를 실시했으며, 2020년에도  만3세 아동, 2016년생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2019년의 경우 대상 아동 2만 9084명에 대해 가정방문했으며, 그 중 185명의 아동에게 드림스타트 연계, 복지급여 신청 등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번 전수조사에서는 양육수당 수령가구 등 가정 내에서 양육 중인 아동 약 3만 4819명을 중심으로 방문조사를 실시한다.

읍면동 주민센터의 아동·복지 담당 공무원이 아동의 거주지(가정, 시설 등)를 직접 방문해 아동의 소재와 안전(신체․정서 등)을 확인하고, 양육환경 개선을 위해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전수조사는 코로나19 상황이 오래 지속됨을 고려해, 가정 내 아동에 대해 좀 더 면밀하게 조사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적극 연계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담당 공무원의 여러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동의 소재․안전이 확인되지 않는 경우에는 경찰 수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전수조사에 대해 고득영 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만 3세 아동을 양육 중인 가정에서는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의 방문조사가 다소 번거롭더라도, 이번 전수조사가 아동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임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강황수 경찰청 국장은 “만 3세 아동 전수조사를 통해 수사 의뢰된 아동의 소재와 안전을 확인해 학대 적발 시 엄중 처벌하고 적극적인 아동 보호조치를 실시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