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근대역사박물관, 군산화교 기획전 연계 화상 세미나 개최
상태바
군산근대역사박물관, 군산화교 기획전 연계 화상 세미나 개최
  • 방제일 기자
  • 승인 2020.09.17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방제일 기자] 전북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오는 19일 '이웃사촌 화교를 만나다 '기획전시와 연계한 학술대회를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한다.

이번 화상 세미나는 한국화교화인연구회를 비롯해 화교 연구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이방인이면서도 동반자인 우리의 가장 오래된 이웃인 '화교'의 역사와 미래에 대한 방향성을 논의하는 학술대회이다.

세미나는 '군산화교 다시읽기'란 주제로 인천대 중국학술원 이정희 교수의 기조 강연 '한반도화교 속 군산화교'를 시작으로 ▲세한대 양세영 교수 '군산화교와 목표화교의 비교 연' ▲군산근대역사박물관 김중규 관장 '군산화교학교 연혁지를 통해서 본 화교 문화에 끼친 영향 연구' ▲박찬일 셰프 '초마면에서 짬뽕으로_산둥면의 한국화 과정' ▲연세대 이혜원 연구교수 '군산 중화기독교회의 역사' ▲서강대 김종호 교수 '동남아 화교연구의 확산' 등 화교 연구자 11명이 참여해 발표와 토론 순으로 진행한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화상 세미나를 통해 군산의 근대 문화자원인 화교에 대해 새롭게 알아가는 자리가 되길 바라며 향후 박물관 전시·교육·문화행사에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운영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재 전시 중인 '이웃사촌 화교를 만나다' 기획전은 화교의 이주역사, 군산화교의 성장 과정, 화교의 독특한 생활문화, 군산짬뽕의 탄생, 화교소학교 등을 소개하며 군산화교의 역사와 삶이 담긴 유물과 사진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한편 박물관은 화상 세미나 관련 자료와 영상은 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지난해 100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한 군산의 대표 명소로 군산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근대건축관, 근대미술관, 진포해양테마공원, 3.1운동기념관, 채만식문학관, 철새 조망대를 포함한 7개 전시장을 통합 운영해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