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하반기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 시행
상태바
인천시, 하반기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 시행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9.16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인천광역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매출이 크게 감소한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9월 14일부터 융자요건을 크게 완화한 가운데 경영안정자금 지원 대상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경영안정자금 지원 확대를 통해 추가 지원에 필요한 요건을 현행 6개월에서 3개월로 크게 단축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부닥친 소상공인들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로 상반기에 이미 지원을 받으신 분들도 지원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다시 지원받을 수 있도록 개선해 약 1만여 소상공인에게 추가로 자금 지원 혜택이 돌아갈 전망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7일부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게 최대 3000만 원 이내에서 연 0.8%대의 초저금리 융자를 총 1000억 원 규모로 지원하고 있다.

한편, 융자 지원대상은 코로나19 피해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이며, 음식점업·도소매업·서비스업 등 정책자금 지원 가능한 모든 업종이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2020년 보증지원 한도가 초과했거나 연체, 체납 등 보증제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 본부장은 “이번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지원 대상 확대 조치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자금난에 시달리는 소상공인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는 정부지원과 별개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들을 중심으로 더욱 두텁게 지원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경제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자금 지원을 받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사업장이 소재한 지역의 인천신보 각 지점을 방문하면 신청접수를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