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m 이상 도로터널 제연설비 의무화
상태바
500m 이상 도로터널 제연설비 의무화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8.31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도로터널 방재시설 설치·관리지침을 개정하고 8월 3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피난·대피시설이 미흡한 연장 500m 이상의 도로터널’에 제연설비 설치를 의무화하므로써 전국 도로터널의 안전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로터널 방재시설 강화는 지난 2월 17일 순천-완주 고속도로 사매2터널에서 발생한 다중 추돌사고·화재 발생을 계기로 국토부, 행정안전부, 경찰청, 소방청 등 관계기관과 민간전문가가 참여해 조사한 원인분석 결과에 따른 개선과제의 일환이다. 

제연설비란 화재 시 발생되는 유독가스 또는 열기류의 방향을 제어하거나 일정 구역에서 배기해 대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시킬 수 있는 안전한 피난·대피환경을 제공하는 설비로서 국내에서는 대부분 제트팬을 사용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번 도로터널 방재시설 설치․관리지침 개정을 통해 피난·대피시설이 미흡한 연장 500m 이상의 시공 또는 운영 중인 도로터널에는 의무적으로 제연설비를 설치토록 근거를 마련했으며, 앞으로도 터널내부 화재사고에 대비한 방재시설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도로 운전자를 위한 터널 이용 시 교통안전수칙과 사고 시 행동수칙을 마련하고 포스터, SNS와 유튜브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국민 홍보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지침개정이 잘 적용될 수 있도록 각 도로관리청에 적극적인 협조 바란다”며 “피난·대피환경이 미흡한 도로터널의 제연설비 의무 설치를 통해 터널화재 시 운전자들에게 신속하고 안전한 대피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