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의 더 빠르고 정확한 해외 날씨 '네이버'에서 본다
상태바
IBM의 더 빠르고 정확한 해외 날씨 '네이버'에서 본다
  • 선연수 기자
  • 승인 2020.07.2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선연수 기자] IBM의 자회사 더 웨더 컴퍼니가 네이버를 통해 날씨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해외 도시에 대한 정확한 날씨 정보를 쉽게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는 기존에 특정 도시에만 한정해 제공하던 해외 날씨 정보 서비스를 확대할 필요성을 느끼고, IBM 더 웨더 컴퍼니의 기상 데이터 도입을 결정했다.

 

IBM 더 웨더 컴퍼니의 일기 예보는 데이터, 슈퍼컴퓨팅, 수치 모델과 인공지능(AI)의 융합에 의해 결정된다. IBM은 테라바이트 단위의 데이터를 100여 개의 날씨 모델과 혼합한 후, AI를 활용해 예측의 시작점을 정확히 집어낸다. 이 결과가 네이버와 같은 IBM 기상 서비스를 제공받는 기업에 제공되는 방식이다.

IBM은 더 정확한 기상 예측을 위해 글로벌 고해상 기상 예측 시스템(IBM GRAF, Global High-Resolution Atmospheric Forecasting System)을 활용하고 있다. 이는 지역별로 가장 정확한 정보를 위해 3km 간격(해상도)의 기상 정보를 1시간 주기로 업데이트한다. 기존에는 대부분의 지역이 세부적인 기상 조건을 포착하기는 어려운 약 10Km의 해상도(관측 거리 간격)로 관측되는 정보를 6~12시간 주기로 받아보고 있다.

IBM은 GRAF을 비롯한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전 세계 22억 개 지점에 대해 500m(공간해상도) 간격의 기상 정보를 15분 간격(시간해상도)으로 업데이트해 보다 세분화된 날씨 정보를 제공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