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113억 원 규모 태양광 개발 추진
상태바
성균관대, 113억 원 규모 태양광 개발 추진
  • 조명의 기자
  • 승인 2020.07.16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월드=조명의 기자]

성균관대학교 전자전기공학부 이준신 교수가 이끄는 정보통신소자연구실이 7월 14일 킥오프 회의를 시작으로 113억 원 규모의 태양광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정보통신소자연구실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지원하고 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관리하는 신재생에너지핵심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에서 고효율 터널산화막을 이용한 패시베이션 전극형 셀과 모듈 개발 주관기관으로 올해 5월 선정된 바 있다.

사업기간은 올해 5월부터 2024년 4월까지 총 48개월이며, 총사업비는 약 113억 원이다. 참여기관은 성균관대를 비롯해 LG전자, 교통대학교 산학협력단, 피앤테크, 에이티, 인천대학교 산학협력단, 에스케이솔라에너지, 한국조명ICT연구원,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총 9곳이다. 

정보통신소자연구실은 이 사업을 통해 태양전지 고효율화를 위한 공정 장비 개발, 상용화에 대한 검증, 신규 모듈화 공정을 위한 소재·공정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나아가 변환효율 25%의 고효율 TOPCon 태양전지도 개발한다. 태양광 시장의 수출 경쟁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차세대 실리콘 태양전지와 모듈에 대한 발빠른 양산화가 중요하며, 현재 기술동향으로 볼 때 터널 산화막을 이용해 전극과 실리콘 사이의 재결합을 최소화하는 TOPCon 기술이 유력한 차세대 기술이다.

이준신 교수는 “우리나라는 태양광 차세대 기술에 대한 대규모 양산 투자가 어려워 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며 “우수한 제품 개발과 인프라 선점을 통해 태양광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한편, 이준신 교수는 25년간 태양광 분야에서 태양전지(결정질/박막/HIT)를 연구하고 있으며, 국내 산업용 태양전지 최고 효율을 달성하는 등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성과를 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